큐리 온도

강자성과 상자성 상의 전이가 발생하는 온도입니다. 

물리학 및 재료과학에서 큐리온도(Tc; 큐리포인트)는 자성물질이 강자성 특성을 잃고 상자성으로 대체되는 온도입니다. 큐리 온도는 임계온도에서 자성이 손실되는 현상을 보여준 Pierre Curie(1859-1906)의 이름을 따서 명명되었습니다. 

 

Material Curie Temperature
Fe 770°C
Co 1115°C
Ni 354°C
Gd 19°C
AlNiCo 850°C
Ferrite 450°C
Sm Cobalt 750 - 825°C
Nd-Fe-B 310 - 340°C

 

 

Application Examples

강철 재료 - 상전이

강철(SAE 107)의 변형 에너지가 제시되어 있습니다. 751°C 에서 두 상의 전이가 서로 겹칩니다.  큐리 전이(자성의 변화)때문에 735°C  까지 열흐름속도가 증가합니다. 결정구소의 변화(BCC에서 FCC구조로)가 주요 피크를 나타냅니다. 구조적 변화는 63J/g의 엔탈피 변화와 관련이 있습니다. 용융은 1367°C (extrapolated onset) 에서 보였고, 두 단계(1395°C  그리고 1471°C 에서 최대)로 발생했습니다. 용융열은 268J/g 이었습니다.  (DSC 404 F1 Pegasus® 로 측정) 

 

Iron

철의 비열 흐름 속도는 상온과 1620°C에서 측정되었습니다. 770°C에서 나타난 피크는 재료의 자성특성 변화(큐리 전이) 때문입니다. 926°C 와 1399°C의 최고 온도에서 결정 구조에 두 가지 변화가 발생했습니다. 대부분 재료의 불순물로 인해, 순수 철의 문헌값의 온도보다 약간 이동된 온도를 보입니다[1]. 용융은 1534°C(extrapolated onset)에서 발생하였습니다. 용융열은 266J/g입니다. 이 값은 순수 철에 대한 일반적인 문헌값에서 1.5%미만의 편차입니다. 

 


관련 측정법

TGA